09_1013 산정호수에서 자인사 길로 명성산 억새밭 올라 비선폭포로.... by 도시애들


산정호수에서 자인사 길로 명성산 억새밭 올라 비선폭포로....


산행일시: 2009년 10월 13일



아침부터 괜히 마음이 급해진다. 의정부에서 8시 20분에 떠나는 산정호수 가는 138-6번을 타려면 6시 조금 넘어서 집을 나서야 한다. 새벽부터 설쳐 지하철로 의정부역에 도착을 해 계단을 내려서니 벌써 많은 님들이 집합을 해 있다. 전부들 정시 전에 도착을 해 좌석버스 정류장으로 향한다. 의정부 역을 나가 경찰서 쪽으로 조금 올라가면 일반버스 정류장이 있고 그곳에서 150미터 정도 가면 좌석버스 정류장이 있다. 이곳에서 타야 앉아서 갈 수가 있기 때문이다. 조금 기다리니 버스가 도착을 했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없다. 그러나 의정부 역 앞엘 가자 많은 사람들이 기다려 순식간에 버스가 꽉 안채로 운천을 가니 몇사람 내리며 또 고속버스로 운천에 온 님들이 우루루 올라와 짧은 거리지만 고생들을 한다.


주차장에 내려 시간을 보니 10시반이니 두시간이 좀더 걸린 셈이다. 주차장에서 인사와 오늘의 코스를 식지하고 자인사로 출발을 한다. 원래는 신안고개에서 출발을 하려 했으나 몇 년간 뵙지 못한 자인사 주지스님을 꼭 뵙고 올라가고 싶어 싫증나는 깔딱 고갯길을 택한다. 자인사에 들러 주지스님을 뵙고 차한잔 한후 급히 산행을 시작한다. 잠시도 늦추면 또 돌아오는 버스시간에 쫒기게 되기에 깔딱 고개를 쉬지도 않고 올라 계단을 넘어 팔각정에 도달하니 12시가 좀 넘었다. 그래도 오늘의 목적은 산행이기에 강행군을 해 삼각봉 밑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다시 팔각정 밑 억새밭에서 풍광을 즐기고 계곡길로 내려와 빨리 주차장에 와보니 시간이 좀 남는다. 조금 쉬고 있는데 버스가 들어와 준비를 한다.


[오늘의 산행 궤적을 구글 에서 보면...]


[두시간에 걸친 버스를 타고 와 주차장에서 약간의 휴식과 손도 씻고...]


[잠시 후 조각공원 주차장을 나와 자인사 쪽으로 걸어가기 시작을...]


[자인사 깔딱 고개 계곡이 만만치 않아 보이는데...저 바위를 타고 오르면 하는 불길한 생각을...]


[그냥 팀들과 배경으로 사진이나 한방하고 천천히 올라야지 마음을...]


[500미터도 못걸어가서 자인사 삼거리가 나와 언덕으로 오르고...]


[오르자 금방 자인사 경내에 들어서게 되어...]


[종무소 입구에 핀 꽈리...너 본지 정말 오래 되었구나 하는 마음에...]


[오래만에 찾아온 나를 웃음으로 반겨주시는 포대화상...]


[설악 내원암에서 만나고 2년만에 다시 만나는 주지스님과 바쁘게 차 한잔하고...]


[사찰을 구경하며 기다려 준 팀들과 다시 깔딱 산행을...]


[주차장 앞에서 본 대 슬랩이 왼쪽에서 자꾸 손짓을 하는 것 같아...]


[우측엔 간간히 빨갛게 물든 나뭇잎들이 잠깐씩 미소를 주고...]


[깔딱 돌계단을 다 올라 오니 잠시 쉬어가는 전망대가 있고 또 너덜길로 10여분 올라...]


[드디어 하늘길이 보이며 책바위에서 오르는 능선길과 마주치게 되고...]


[이곳 삼거리에서 135계단의 데크가 마련되어 있어...]


[요즘엔 계단 몇백개는 겁도 나지 않는데 정말 청계산엔 1,470여개의 계단이...]


[계단 올라 억새밭 삼거리로 가는 길은 터널길 같아...]


[군데 군데 몇사람 숨을 만한 단풍터널도 선을 보이고...]


[작은 봉을 하나 넘으니 그 유명한 억새밭 팔각정이 보이고 멀리 삼각봉도...]


[팔각정은 만원 그리고 근처에서 식사들을...시간을 보니 벌써 12시가 자인사에서 시간을 너무...]


[빨리 삼각봉에 갔다가 이리로 와서 점심을 먹으로 했는데...]


[이곳 표지판엔 2.7키로 란다, 안속아 하며 빨리 달려 가는데...]


[870봉을 오르며 팔각정 삼거리를 내려다 보니 점점 주위는 식당이 되어가고...]


[아래엔 억새를 즐기는 사람들이 몰려들고 정말 삼각봉 가기 싫은데...]


[삼각봉을 보며 투덜거린다. 자인사만 아니었으면 신안고개에서 삼각봉을 넘어왔으면 벌써...]


[요런 곳에 자리잡고 앉아 한수 읊고 있으련만...]


[슬슬 배고프다는 팀원들의 아우성이 귓전에 들려오고...]


[그래도 한고개 한고개 넘어 세고개째 넘어가고...]


[넘어온 870봉이 아련히 보일 때쯤...]


[때르릉 전화가...밥먹고 갑시당 구리...]


[이좋은 단풍도 정녕 식후경 앞엔 속수 무책이란 말인가요?...]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 다 왔어요...]


[예쁜 단풍 밑에서 사진을 찍어 봐도 배고픈 건 떠나질 않는 모양...]


[이제 다 왔으니 자리를 잡고 얼마나 많이 먹나 구경이나 한번...]


[돌아 오는 길목엔 멋진 바위산도 보이고...]


[점심먹고 오르는 깔딱이 없으니 입에선 저절로 노래가 나오는가 본데...]


[정말 짜증내던 팀원들이 바위를 오르자고 하는걸 보니 식후경이 확실...]


[이제 고개만 넘으면 억새밭으로...]


[내려가는 길목에 서경 산악회와 극적 조우를 하고...]


[반가움에 인사를 나눈 후 바로 우리는 내려가고 서경 산악인들은 삼각봉으로...]


[이건 정말 어떤 의미인지 명성산 가려면 한시간이라고 써놓는게...]


[억새밭으로 내려서며 올려다 본 옛 초가집 근처인데 초가집 모형은 간곳이 없고...]


[짝꿍을 찍어주는 어떤 님들 포즈가 너무 멋져서...]


[이정도의 억새밭에 햇볕이 비춰준다면 얼마나 멋질까 하는 생각...]


[해가 없는 억새밭은 그냥 뻘건 기가 돌기만 하고...]


[그래도 그나마 저 밑에는 작년과 같이 먼저 활짝 피어 하얗게 보이고...]


[그래도 억새밭 이라는 생각을 잠재우지는 못하는 곳이 이곳...]


[억새 보다는 사람들 길이 더 멋진 것 같은 억새밭...]


[중간 쉼터의 홀로선 나무와 눈맞춤도 해주고...]


[뒤를 돌아다 보니 굉장히 멀리 내려온 것 같아...]


[이제 단풍이 보이는걸 보니 계곡길에 들어선 것 같아 약수터를 찾아보니...]


[작은 돌 위의 약수라 지나칠까 걱정했더니 119 이정목에 약수터 표지가 살려줘...]


[계곡 근처 바위엔 담쟁이덩굴에 빨간 물감을 들여놓아...]


[계곡에서 능선 위를 올려다 보니 못보던 안테나 같은 구조물이...그래서 휴대폰이 터지나?...]


[이곳 저곳 기웃 거리며 빨간 단풍에 취해...]


[하늘도 올려다 보고 땅도 보고 온통 뻘건...]


[어느덧 등룡 폭포 위 무명폭포에 도착을 하고...]


[폭포밑 낙옆을 보며 옛생각도 해보고...]


[정말 물길이 얼마나 깊길래 저렇게 푸른색이 나는지...]


[그래도 용이 승천을 했다는 등룡 폭포가 멋지긴 한데 데크까지 마련되어 있고...]


[편안하게 내려서려는데 빗방울이 제법 커져 걱정이 앞서고...]


[단풍이 비에 졎으니 빛깔이 더 좋아지는 것 같아...]


[노란 단풍이 색에 눌려 뻘겋게 보이기 까지...]


[하늘에 비치니 정말 빨간색이 예쁘게 보여...]


[어디쯤에서 굴러 내려왔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커다란 바윗 덩이...]


[계곡을 건너는 다리를 보니 이제 거의 다 내려온 것 같아...]


[위를 올려다 보니 책바위 봉우리가 보여, 왼쪽 봉우리가 135계단이 설치된 곳...]


[역광에 비추인 바위가 멋졌는데 기술이 없는지...]


[놀이 온 짝꿍 찍사 노릇도 해주어 가며...]


[비선폭포가 보이는걸 보니 정말 다 내려왔는데 섭섭한 건 왜?...]


[억새밭에서 펜션까지 내려오며 재미있게 해주던 두아가씨 중 벌써 윗층에...]


[펜션에 피어있는 다알리아가 아름다움을 뽐내고...]


[버스시간 기다리고 있는데 나타나신 옛 교복의 고등학생 어르신...]


[옛추억을 살려 모자도 한번 가방도 한번...]


[차는 왔지만 시간이 되어야 문을 열어준 다네요...]


[참고로 의정부에서 산정호수 다니는 버스 시간표를...]


[이때까지도 좋았는데 이제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을 하여 버스 내릴 땐 엄청난 비가...]



버스정류장에서 기다리는 동안 웃지 못할 넌센스같은 일이 벌어졌다. 버스 문을 출발할 때 열어주기에 그곳에 배낭을 차례대로 놓고 막걸리 한통을 사와 한잔씩 먹고 있는데 수유리에서 탔다고 운천에서 갈아탄 그 산님들이 바로 우리 뒤로 붙었다. 같이 한잔을 나누며 이야기하는데 옛날 고등학교 교복을 입으신 테이프 파시는 어르신이 음악을 틀어주어 잠시 유흥의 시간을 갖을 수 있어 너무 고마웠기도 하고 또 초면인데도 서스름 없이 같이 어울려 주신 방학동 산 님들께도 건투를 빌어드립니다. 정말 이래서 산이 좋은가 봅니다. 의정부까지 같이 갔으면 했는데 그 비가 쏟아지는 곳에서 물리적인 현상 때문에 갈라서야 했던 것이 지금도 아쉽군요. 또 언젠가는 산에서 만날지도....



- 글 / 그림 -   [김영윤의 여행보따리]  도시애들 배너



덧글

  • witan 2009/10/19 04:37 # 삭제

    안녕하세요?
    예전 엠파스 블로그의 위탄입니다.
    기억하실지 모르겠네요.^^;

    엠파스블로그를 떠난 이후로 이런저런 이유로 자주 찾아보질 못했었는데......
    그래서 기억 못하실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제 블로그를 다 찾아주셨는지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고 많이 반가왔습니다.^^
    예전에 도시형님과 함께 했던 도봉산 산행 시절이 새삼 생각나네요.^^


    요즘은 공연히 하는 일 없이 바빠서 산에도 제대로 가보질 못합니다.
    명성산 산행 사진을 보니 단풍이 곱던데....부럽습니다.
    나중에 시간 되면 한번 연락드리겠습니다.
    예전 생각을 하면서 함께 산행을....^^;

    항상 건강하시고 안전산행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도시애들 2009/10/19 18:01 #

    헤헤...
    교수님...이거 왜그러십니까..ㅎㅎ
    한동안 정말 너무 오래 잠수를...
    그래도 생활이 위주가 되어야지
    이까진 블로그가 뭐 대단한가요..
    또 세월이 지나면 추억거리는 되지만..ㅎㅎ
    사람의 인연이 중요하지요..
    그래요..언제나 연락주시면
    함께 한번...ㅎㅎㅎ 이가을이 가기전에
  • 별곡 2009/10/19 11:16 #

    단풍과 어우러진 명성산 억새 산행 환타스틱합니다.^^
    멋진 산행하셨군요.
    그리고 위탄님이 돌아오셨어요.
    제 블로그도 방문하셨더라구요.
    옛 친구를 만나니 반갑지 그지 없었습니다.
    늘 좋은 산행하십시오.^^
  • 도시애들 2009/10/19 18:04 #

    맞아요...옛친구..ㅎㅎㅎ
    저도 별곡님 블록에서
    위탄님을 뵈었어요..
    블로그만도 반가운데..
    같이 산행한 산우인데..ㅋㅋ
    그래서 별곡님과 함께
    언젠가 산행을 꼭 해야 하는데..
    하는 마음입니다.
  • 일체유심조 2009/10/19 17:52 # 삭제

    명성산엔 재작년 다녀왔었는데 다시 사진으로 보니 반갑습니다.
    가셨을 때 즈음이면 축제가 열리고 있었지 않나 싶습니다.
    북쪽이라 그런지 단풍이 곱게 들었군요.
    단풍잎 색깔이 정말 예쁩니다.
  • 도시애들 2009/10/19 18:05 #

    헉 댓글을 다는 동안에 들어오셧네요.ㅎㅎ
    제가 며칠 집을 비웠어요...
    반갑군요..참나원.뜬금없이..ㅋㅋㅋ
    내일 소요산에 가는데..
    기대가 됩니다.
    단풍 보다도 날씨가..ㅋㅋㅋ
  • 누리모 2009/10/20 10:15 #

    단풍 구경 억새 구경 하느라...
    커피 믹스 두개를 탄~~한 바가지의 커피도 다 마시공
    다 마신 줄도 모르고 또 마시려고 보니까...한방울도 없네요?
    내가 언제 다 마셨지비?
    그만큼 구경이 좋았다는 말씀이지라~
    늘...
    이렇게 공짜로 구경만 해도 괜찮은지 참말로~ㅎㅎ

    용담이 언제까지 보일지 계속적으로 보여주시고요...
    다알리아도 풍접초와 같이 심어보고 싶구먼요
    풍접초 씨앗은 소매물도 갔을때 맺힌 씨앗이 보이길래 훔쳐 왔는데
    다알리아는 정식으로 구근을 구입해야겠습니다~
  • 도시애들 2009/10/21 10:32 #

    다알이라가 요즘엔 미친X 머리털이나 국화같이 생긴
    그런것들이 많은데...요런 오리지널 다알리아는
    보기기 힘든것 같아요..ㅎㅎㅎ
    저수지 옆길엔 단풍이 들었을것 같은데요..
    한번 영감님과 걸어보심이...허긴 무드가..케케
  • 투명장미 2009/10/20 17:10 #

    빨간 꽈리, 빨간 단풍, 빨간 우체통, 빨간 담쟁이덩굴, 빨간옷 입으신 아가씨님...그리고 끝없어 보이는 하얀 억새..
    참 아름답네요.
    무엇보다 인상적인 것은 7080 고등학생 멋진 아저씨님이세요.
  • 도시애들 2009/10/21 10:38 #

    맞아요...정말 하이라이트 지요..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한동안도 지리하지 않게 해주신
    어르신 건강하셔서 많은 사람들
    즐겁게 해주셨으면 합니다.
  • 문디사과 2009/10/21 16:57 #

    포대화상이 금복주 상징인가 궁금하군요.

    단풍만연 억새찬란.
  • 도시애들 2009/10/21 18:40 #

    아마 틀릴겁니다...
    아니면 중국에 로열티를 지불해야 헌디..
    에효...근데 요즘 대구가면 금복주 있남요?
  • 문디사과 2009/10/22 04:28 #

    25도짜리 진로소주가 요새도 있는 것처럼
    금복주도 있습니다.
    가게에서 구하려면 힘듭니다.
    대구서도 이런데 서울서는 불가능할 것입니다.
  • 도시애들 2009/10/22 12:38 #

    얼핏 30년이 넘은것 같은데..
    한창 무교동에서 처음 금복주 나와
    선전하며 많이 다녔는데
    그때의 금복주 맛은 좀 달았던것 같아요..
    아련히 술맛이...ㅎㅎㅎ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