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_1027 운주사 출발 운악산 넘어 미륵바위 지나 하판리로.... by 도시애들


운주사 출발 운악산 넘어 미륵바위 지나 하판리로....


산행 일시: 2009년 10월 27일



지난달 사정상 횡단을 못하고 현등사로 내려갔던 운악산을 오늘은 운주사에서 정상올라 하판리로 횡단 산행을 하려 상봉역에 모였다. 조금 떨어진 곳에 자리한 상봉터미널에서 4800원을 주고 화현면으로 가는 운악산행 시외버스에 몸을 맡긴다. 남양주 쪽에서는 조금 밀리는 듯 하더니 예상시간 보다 훨씬 빨리 한시간 조금 더 걸려 화현면 교차로 앞에 내려준다. 거꾸로 운주사까지 약 10여분 걸어서 운주사를 잠시 돌아보고 내려가 운악산 자연 휴양림 입구로 들어선다. 커다란 화장실을 들러 작은 계곡길을 오르면 우측엔 산밑 쪽으로 예쁜 카페같이 지어놓은 펜션들이 눈에 띈다. 원 계획은 운주사에서 무지치 폭포를 올라 애기봉으로 오르려 했는데 1코스로 가려면 운주사에서 오르던가 아니면 음식점 뒷편으로 올라야 했다.


중간 운악사에서도 무지치폭포로 갈 수 있지만 이 길이 아름다워 그냥 정상으로 오르기로 하였다. 운악사에서 서봉으로 오르는 길은 바윗길의 연속이다. 위험한 구간도 몇군데 있어 초보자들은 이쪽을 피해가는 것이 좋을 듯 싶다. 서봉과 동봉을 넘어서 이제 만경능선으로 내려가며 잔뜩 기대를 한다. 그러나 햇살이 구름 속으로 숨으며 날이 흐려지기 시작을해 뿌연 안개속 병풍바위를 보아야 했다. 그래도 환상 속에 있는 그림같은 바위들을 보며 내려가는 길은 힘든 오르던 길과는 대조적으로 아름다움만 느끼는 그런 길이었다. 하판리 버스시간은 지난번때 알아놓았기에 오늘은 편안한 마음으로 기다리다 버스를 이용해 상봉터미널에서 내려 전철역으로 향할 수 있는 멋진 단막극이 끝이 난다.


[오늘의 산행 궤적을 구글 에서 보면...]


[화현면 정류장에서 운주사로 가는 중간에 멋진 음식점 같은 건물이 있어...]


[휴양림 못미쳐 운주사 오름길로 올라 운주사 경내를...]


[운악산 휴양림 들어가는 입구길은 한산하고...]


[오름길 계곡 옆에는 예쁜 펜션들이 자리하고 있고...]


[운악산 휴양림 입구에 따라 넓게 만들어 놓은 등산로...]


[운악산 자연 휴양림에 마련된 등산 안내도...]


[안테나를 세우고 돌에다가 쇠줄을 박아 놓아...]


[돌 계단길 왼쪽 계곡을 보니 운악사가 길 게 자리하고 있어...]


[규모는 자그마한 사찰이지만 경치는 계곡을 따라 단풍으로 쌓여있어...]


[산신각 위로 나 있는 등산로로 가면 무지치 폭포길로 갈 수 있어...]


[운악사 위쪽으로 곱게 물든 단풍이 눈길을 끌어주어...]


[능선 건너편엔 신선대에 햇살까지 비춰주어 멋진 광경이...]


[운악사에서 조금 오르자 청학사 위라는 표지판서부터 가파른 나무계단이 시작되고...]


[또 조금 산길을 걷는 것 같으면 또 나타나는 나무 계단길...]


[전망대에 오르니 앞 쪽에 휴양림 입구가 단풍 속에 쌓여있고...]


[조금 우측을 보면 우리가 내린 화현면 입체 교차로가 가깝게 보여...]


[면경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신선대엔 선인이 두명 쉬고 있어...]


[이곳이 면경대라고 알려주는 안내글...]


[궁예의 본거지 답게 또 엄청 험한 암반길이 계속되고...]


[뒤로 서봉이 보이고 두꺼비 바위 오르는 길은 험하기만 하고...]


[두 번째 전망부에 오르니 사부자 바위라고...]


[갑자기 나타난 아주 가파른 스테인레스 철사다리는 미끄러워 위험천만...]


[산수화에 가까운 경치가 눈앞에 펼쳐지고...]


[길 곳곳엔 소나무가 풍광을 돋보이게 해주고...]


[밑에 있는 사부자바위 근처를 보면 능선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계속되는 암반과 바윗길에 팔힘마져 빠지고...]


[생각보다는 훨씬 힘이 들어가는 운악산 등산길...]


[물개를 닮은 바위도 보이고...]


[커다란 암반을 한 바퀴 돌아서 올라가야...]


[이제 두꺼비 바위 근처에 온 것 같아...]


[위험구간이라 쓰인 바위 오름길은 정체현상이 일어나고...]


[기막힌 소나무 한그루를 만지며 올라가면...]


[앞 쪽에 두꺼비 바위가 보이고...]


[벌써 몇사람들은 두꺼비 바위 위에 올라 있어...]


[끝이 없이 이어지는 바위를 넘고 넘어 드디어 두꺼비 바위에 올라...]


[서봉 바로 밑에 마련된 삼거리엔 사다리가 또...]


[두꺼비 바위 능선을 한눈에 볼 수가 있고...]


[힘들 게 오른 서봉에서 한번 같이...]


[동봉 위에 항상 자리하고 있는 동그란 바위옆에서...]


[동봉에서 만경대로 오르는 길은 말굽쇠로 도배를...]


[만경대에서 내려다 보지만 안개속의 두그림자...]


[건너편 애기봉 쪽엔 그래도 환하게 햇살이 보이고...]


[만경대 옆 멋진 바위를 뒤돌아 보고...]


[만경대 눈아래로 보이는 미륵바위...]


[멀리 625봉과 가운데 미륵바위 그리고 이제 내려서야 할 능선 바위가...]


[미륵바위에 내려서 멋진 풍광을...]


[언제 봐도 멋지게 생긴 미륵바위...]


[미륵바위를 다시한번 내려다 보고...]


[넘어온 능선 위 병풍처럼 막고선 바위...]


[미륵바위를 내려다 보고 험한 쇠줄길로 내려서면...]


[바로 밑에서도 올려다 볼 수가 있는 미륵바위...]


[미륵바위 바로 아래 등산로 없다고 쓰인 절벽길...]


[멋진 소나무 엉덩이...]


[전망대 밑에서 올려다 본 미륵바위...]


[미륵바위와 우측능선의 병풍바위는 산수화를 닮아...]


[정말 그림보다 더 그림 같은 풍광...]


[햇살이 비추이자 멋을 들어내는 병풍바위...]


[빨간 단풍색을 닮은 나뭇잎...]


[눈썹바위 위쪽 625봉 삼거리에서...]


[등산로 없음이라 쓰인 625봉에 올라 전망을 만끽하고 다시 내려와...]


[625봉에서 내려다 보이는 골프장...]


[조금 내려서면 눈썹바위에 이르고...]


[단풍색이 짙은 잎새를 올려다 보고...]


[하판리 입구옆 삼충비에 참배를 하고...]


[입구 음식점 기둥에 매달린 노란 옥수수가 또다른 멋을...]



어찌 보면 다른 코스로 산을 오른 폭이 되었지만 오히려 고마움이 앞선다. 이렇게 아름다운 능선을 못가보았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서 이다. 운악산 하면 폭포길로 편하게 다들 오르는데 운악사 길로 고생스럽지만 아름다움을 느끼며 오르는 산행길을 추천하고 싶다. 물론 힘도 들고 또 위험도 따르는 것은 사실이나 서로 잡아주고 밀어주고 하면 즐거운 길일 수도 있다. 그러나 단독산행이라면 이길을 사양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 글 / 그림 -   [김영윤의 여행보따리]  도시애들 배너



덧글

  • 누리모 2009/11/01 10:32 #

    산에 불났시유~~~~~~
    119 불러야겠시유~~~~~~~

    병풍 바위와 어우러진 미륵바위~~~~진짜 멋집니다
    규모가 좀 작아서 그렇지 장가계 원가계보다 더 멋드러진 풍광인걸요~
    그 사진 넉장을 오르내리며...보고 또 봅니다~
  • 도시애들 2009/11/01 13:40 #

    이렇게 좋은곳에 불이 날까봐 산을 전부 파서
    우물도 만들고 작은공가가고 놀라고 골푸장을...
    위성사진으로 보니 규모가 엄청나네요..허참...
    몇번 갈대마다 아쉬운게 시간상..미륵바위를
    넘어보질 못해서...내년엔 꼭....
  • 별곡 2009/11/02 08:49 #

    운주사라는 절은 제가 사는 남도의 화순에도 있지요.
    천불천탑으로 유명한 절입니다.
    운악산은 말로만 들었는데, 저는 경기도 쪽 산은 거의 거의 가보지 않았습니다.^^,
    도시애들님의 사진으로 멋진 등반을 함께 했습니다.
    나중에 은퇴하면 경기도 쪽 유명 산들을 다 한번 올라야겠습니다.
    희망이 있어 좋습니다.^^
  • 도시애들 2009/11/02 11:20 #

    맞습니다. 화순 운주사가 떠오르지요..ㅎㅎㅎ
    운주사 공사바위에서 내려다 보는..맛..ㅎㅎ
    그런기분이 느껴지는 산이였어요..
    올라온 능선이 훤이 보이는...
    저또한 몸이 복귀되어..
    남도쪽 산도 오를수 있었으면 합니다.ㅋㅋㅋ
  • 투명장미 2009/11/04 14:16 #

    미륵바위, 병풍바위...운악산도 정말 아름답네요. 동양화에 등장하는 산입니다.

    '안개속의 두 그림자' ㅎㅎㅎ
    덕분에 오랜만에 들어봅니다.
  • 도시애들 2009/12/23 23:49 #

    정말 좋은곳이었어요..
    가을의 추억을 만끽한.
    이렇게 다시한번
    겨울에 생각해보는
    이런맛을 주시는군요
    장미님께서..ㅎㅎㅎ
    죄송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