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_0503 지리산 성삼재에서 노고단 올랐다 돌아 내려오기.... by 도시애들


지리산 성삼재에서 노고단 돌아 내려오기....


산행 일자: 2010년 05월 03일



1박 2일 간의 목포 웹 모임이 어제 끝나고 친구집 남원으로 달려와 고단한 몸을 추스리고 오늘아침 일찍 일어났다. 그전 같으면 같이 일주일 정도 또 미친 듯이 이곳 저곳을 달려 돌아다녔겠지만 요즘엔 돈벌이에 매진하고 있는 터라 할 수 없이 일하는 친구를 나두고 혼자 연산홍이 만발한 섬진강을 달려 곡성의 마스코트가 된 기차마을을 지나 원주에서 구례로 입성한 웹 친구를 만난다. 반가운 인사와 함께 맛난 점심을 얻어먹고 설봉님은 녹차 축제장으로 가고 나는 지리산 노고단으로 향한다. 아직도 천은사는 지리산 입구에서 문화재관람료를 받고 있다. 가난한 절도 아닌데 왜 그리 돈에 여념하는지...아니면 매표소를 옮기던가... 힘겹게 성삼재에 올라 주차장에 들어선다. 평일이라 그런지 행하니 쓸쓸한 느낌까지 받게 된다.


[주차장 바로 앞에 노고단 탐방 지원센터를 출발...]


[보기도 편하고 곰발바닥을 인용한 표지판...]


[넓은 등산로 이닌데 좌측은 흙길이지만 우측은 자동차길로 보이는 듯...]


그래도 관광버스로 온 등산객 아닌 분들이 많이 왔는데 이정도 올라오니 전부들 되돌아 가고 몇몇 사람들만 산을 오르게 된다. 성삼재에서 노고단까지 약 3키로 정도되는 것으로 되어있으니 이곳이 딱 절반정도 되는 지점이다. 원래 차도는 산허리를 돌아 오르지만 등산객을 위하여 질러가는 나무계단을 놓았다. 몇계단 안되는 계단을 오르니 이제 전망이 확 트이며 밑으로 화엄사 계곡이 보인다. 아직은 안개가 다 걷히질 않아 전망이 좋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곳 저곳을 보며 뿌연 섬진강줄기에 찬사를 보낸다.


[임도를 돌아가는 길목을 질러서 오르게 만들어 놓은 나무계단...]


[나무 계단을 오르면 노고단에서 내려오는 물줄기를 화엄사 계곡으로 내려가게 만든 작은 폭포가 보이고...]


[오르는 길 곳 곳에 물이 흐르는 작은 물줄기가 많은 것으로 보아 물이 흔한 산 인듯...]


[등산로를 돌로 깔아놓아 여간 불편하지 않은데 산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참고 올라야...]


[어느덧 노고단 대피소에 도착을 하고 시간을 보니 약 35분 정도 오른 것 같아...]


[방송국 송신소 안테나가 많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고...]


[올라갈 때는 계속 질러가는 돌길을 이용해 빨리 올라가고...]


[돌아서 오르 내리는 찻길이 있는데 하산길엔 이길을 이용해야 할듯...]


[노고단 고개에 도착을해 멋지게 쌓아놓은 탑도 보고 또 산 넘어 지리산 마루금도 보는데 시야가 안좋아서...]


[그래도 가까이 있는 반야봉은 잘보이고...]


[노고단 고개에서 이제 노고단 정상으로 나무 데크를 이용 올라야 하고...]


[아마도 좌측길은 장애인이나 휠체어 용인 것으로 보이는 배려가...]


[길옆 나무에는 산버들이 예쁘게 한들 거리고...]


[한참을 올라 내려다 보니 노고단 고개에 탑공원이 우리나라 지도를 닮은 것 같아...]


[이제 데크길 중턱까지 왔으니 조금만 더 가면 정상이...]


[정상 옆에 자리하고 있는 방송국 송신시설...]


[노고단 대피소에서 볼 때는 먼 것 같지 않았는데 오르면서 내려다 보니 까마득...]


[빙빙 돌아 오르는 길이지만 이제 손에 닿을 것 같은 노고단 정상석과 돌탑...]


[마지막 계단을 오르며 건너다 본 암석들...]


[반야봉으로 향하는 능선이 길 게 뻗어있고...]


[날이 조금씩 맑아지며 아득히 내려다 보이는 마산리 쪽 화엄사 계곡...]


[정상 쪽엔 험상굳게 생긴 바위들이 여기저기 나뒹굴고...]


[한시간 걸어올라 1507미터에 달하는 노고단을 올랐다는게 게면 적어 지는 순간...]


[그래도 지리산 자락을 밟았다는 기분으로...]


[노고단 정상부에 자리한 돌탑은 신라 화랑들이 이곳에서 수련을 하며 쌓은 돌이라는데...]


[노고단 정상에서 내려다 본 노고단 재의 모양...]


[노고단 정상에서 내려다 본 노고단 재까지 내려가는 나무계단과 데크의 모양...]


[내려올 때는 데크 계단을 피해 임도로 내려오니 굉장히 돌아내려온 기분으로 올려다 보고...]


[멋진 암반으로 이루어진 노고단 재의 뒤에 돌탑이 보이게...]


[직선으로 올라오는 돌길을 지나 계속 내려갈 땐 임도로 내려가...]


[하산길에 올려다 본 멋진 풍광...]


[다시 노고단 대피소로 내려서 지리산 할매의 모습도 눈맞춤을 하고...]


[이곳까지 힘겹게 올라온 청소년들이 한팀 가득 자리하고 있어 보기 좋았고...]


[옛날 노고단 대피소 자리엔 굴뚝이 흉측하게 남아있어...]


[하산길에 다시한번 올려다 본 산버들의 아름다움...]


[종석대 봉우리를 돌아 이제 다시 성삼재로 내려서며...]



노고단의 높이는 1507m라고 되어있다. 그리고 성삼재는 약 1100m가 넘는 고개이다. 한시간 올라 이렇게 높은 곳에 오를 수 있다는게 그냥 공짜로 얻은 물건같이 기분이 너무 좋기만 하다. 그리고 오르는 길도 비탈진 곳이 없어(지름길제외) 그냥 동네 임도 걷는 기분으로 오른다면 이곳에 못오를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언젠가 휠체어 군단이 올랐기에 의아해 하였는데 휠체어도 오를 수 있게 나무 데크로 길을 확보해 놓았다. 고마울 뿐이다. 지리산의 맛은 보았지만 아쉽기만 하다. 특히 대중교통으로 올랐다면 화엄사 계곡으로 하산하면 4시간 정도 걸리는 그럴 듯한 산행이 될 것이지만 오후에 오른 까닭에 그냥 마음속으로만 담아둔다. 내려가는 길에 몇 번이나 들러 본 곳이지만 천은사에 들어가 추억을 되삭여 보아야 겠다.



- 글 / 그림 - [김영윤의 여행보따리] 도시애들 배너




덧글

  • 여왕 2010/05/18 10:31 #

    노고단 가는데까지 차가 올라가죠
    전에 차타고 올라간적 있는데
    뱀사골 계곡도좋고
    태백산맥 소설에 나오는 무슨계곡이죠
    거기는 정말 좋을듯해요
  • 도시애들 2010/05/18 13:02 #

    지리산은 산도 좋지만..
    정말 골짜기가 넘 좋은것 같아요..
    뱀사골...피아골...또 요번에 풀어준
    칠선계곡쪽...에효..
    올여름엔 한번 지리산에서 놀수있다면..ㅋㅋㅋ
  • 고리아이 2010/05/19 06:44 #

    지리산 할매 장승이 있네영^_^))
  • 도시애들 2010/05/19 12:24 #

    네 지리산 산신격인 할매석장승이 있다고 하는데..
    경산 도성사인가요 그곳에서 모시고 있다고 하는..?
    자세히 몰라서 서술을 안했어요..ㅎㅎㅎ
  • 누리모 2010/05/19 10:45 #

    그긴 아직 완연한 봄이 아니네여~~
    여긴 여름인디~
  • 도시애들 2010/05/19 12:25 #

    맞아요...이제서야 봄에 피는
    산버들이 활짝..ㅎㅎㅎ
    가끔식 진달래와 벚꽃도 피고 있었어요..ㅎㅎㅎ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