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_1224 밤사이 내린 흰눈의 유혹에 오른 관악산 사당능선에는.... by 도시애들

 

밤사이 내린 흰눈의 유혹에 오른 관악산 사당능선에는....

 

산행 일자: 2011년 12월 24일

 

 

 일기예보에서 에제 저녁부터 눈이 온다더니 정말로 눈이 쌓이기 시작하였다. 저녁 늦게까지 오더니 눈은 그친 것 같았다. 아침에 일어나 밖을 내려다 보니 앞산이 하얗게 변해있다. 마음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눈의 유혹이 나를 움직이게 하는 것이다. 시간은 7시가 넘고 또 컴퓨터좀 하다가 8시가 넘어서도 그렇게 힘들진 않았는데 산으로 오르는 사람들이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하면서 마음이 변하게 된 것이다. 처음엔 옷과 아이젠 그리고 장갑과 모자등을 챙겨 앞산이라도 올라야겠다고 생각을 했지만 이내 배낭을 꾸리고 있게 된다. 어머님께서는 걱정을 하신다. "네...중간만 올라가다 내려올게요" 이렇게 말씀을 드리고 출발을 한다. 자그마치 몇시간을 뜸을 들이다가 11시가 넘어서야 집에서 나가 사당역에 도착하니 11시 반이 넘은 시각이 되었다.

 

 11시가 넘으면 좀 늦은 시간인데도 사당역 안엔 몇팀들이 와글와글 모여있다. 오늘은 오래만에 관음사 쪽으로 사당능선을 오를 계획으로 6번출구로 나와 등기소를 지나 백제요지 담장을 끼고 올라 관음사길로 들어선다. 새로 만들어진 엄청난 계단을 피하기 위해 관음사길을 택한 이유이기도 하고 요즘 운동을 많이 못했기에 계단에 약해젔을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관음사를 한 바퀴돌고 좌측 담장옆길인 천봉약수길로 올라 미끄러운 바위를 넘어서 주능선으로 합세를 하니 눈꽃을 즐기려는 등산객들이 많이 보인다. 주능선길만 계단을 만들어 놓은 줄 알았는데 이쪽 능선 길도 계단을 만들어 놓았다. 물론 바위산을 넘으려면 위험도 하지만 여짓것 잘 넘어 다닌 길에 그것도 엄청나게 길고 긴 계단들을 여기저기 만들어 놓아 좀 안좋은 산행을 한다.

 

[오늘의 산행궤적을 구글에서 보면...]

 

[사당역 6번출구앞 휴게소인데 추운 날이라 한사람도 안보여...]

 

[등기소 쪽에서 관음사 방향으로 오르자 앞 쪽에 많은 등산객 들이 ...]

 

[오래만에 관음사에 들러 참배도 드리고...]

 

[관음사 좌측 담길 목에 자리한 천봉약수터길로 올라...]

 

[소복이 쌓인 눈 속에 누워 계신 분...춥겠지만 포근해 보이는...]

 

[지난여름 물난리를 겪은 우면산 동네 위에 아직도 움푹 패인 골짜기가 보이고...]

 

[잠시 오솔길같은 소나무길로 오르고...]

 

[이제 바위를 올라야 하는데 이곳은 양지 바른 곳이라 눈아 거의다 녹아있고 전망이 너무 좋아...]

 

[해가 비추인 곳은 다 녹았고 음지 쪽엔 아직도 하얀 눈이 소복이...]

 

[이 계단이 싫어 바위 뒤 사면으로 힘들 게 올랐는데 정말 굉장한 계단이네요...]

 

[앞 쪽엔 낙타봉 국기봉이 보이고 뒤로 삼성산, 그 뒤로 호암산까지...]

 

[앗! 바위산을 넘어서 내려오는데 앞봉우리에 또 엄청난 계단이...이곳을 패해갈 길은 없는데...]

 

[바위봉에서 내려서는데 눈이 다 녹아 다행인데 파이프로 만든 사다리가 고맙긴 한데 위험 천만...]

 

[봉우리에 올라 금방 넘어온 능선을 내려다 보니 올라온 계단이 까마득하고...]

 

[좌측 사당능선에서 올라오는 님들도 많이 보이고...]

 

[헬기장 뒤 낙타봉 국기봉이 코앞에...]

 

[금방 봉우리를 세 개나 넘어와 이렇게 올려다 보니 두 번째 자그마한 바위봉도 보여...]

 

[낙타봉 국기봉에 엄청난 바람이...]

 

[낙타봉 국기봉에 올라 금방 올라온 헬기장 쪽을 내려다 보니...]

 

[낙타봉 국기봉에서 내려다 본 시내가 너무 아름다워...]

 

[올라 오신분께 부탁해 한방 꾹...]

 

[낙타봉 국기봉밑 연꽃바위 같은 공룡바위...]

 

[하마바위에서 다시 돌려 내려와 낙성대쪽 길로...]

 

[삼봉 약수터를 지나 낙성대 길로...]

 

[낙성대길로 내려가며 우측을 올려다 보면 금방 사진 찍은 낙타봉이...]

 

[내림길은 아직도 햇살을 못본 곳은 눈이 쌓여있어...]

 

[햇살이 비치는 능선은 다 녹아 마르기까지...]

 

[오늘 눈은 싸리눈같이 알이 굵어 소금같이 보여...]

 

[어쩌다 너희 둘인 이모양이 되었을 고...]

 

[낙성대위 전망대엔 음산하기만 하고...]

 

[까치 고개에서 올라오는 관악산 둘레길 1구간길과 같이...]

 

[낙성대 공원 담장을 끼고 조금더 내려가면 동네가 나오고...]

 

[동서빌라 앞 계단을 날머리로 산행도 끝을 내고...]

 

 

 여지껏 관악산을 오르다 정상에 안오른 적이 없는데 오늘은 무리가 갈 것 같아 하마바위까지만 가고 다시 돌려 내려와 낙성대역 쪽으로 발길을 옮기었다. 물론 정상에 오르면 더욱 멋진 설경을 볼 수도 있겠지만 이능선까지 올라오는 내 몸상태를 생각해보니 내려갈 때가 더욱 힘들어 질 것같아 돌려 내려온 것인데 산행을 끝내고 나서 생각을 해보니 아주 잘했다는 생각이 들고 지금 이글을 쓰고 있는 동안에도 통증을 느낄 정도이다. 역시 모든 일이던지 욕심을 부리면 안되듯이 적당히 즐기고 여유있게 내려온 오늘 산행은 한동안 좋은 추억을 남을 것 같은 기분이다.                 -<끝>- 


덧글

  • 누리모 2011/12/25 19:52 #

    사진만 봐도 으스스 한 것이 싸늘한 바람이 코 끝을 스치는 듯~느껴집니다
    그 싸늘하게 차가운 공기...
    여기 남쪽지방에서는 죽어도 그렇게 차가운 공기는 없다고 경험으로 압니다~ㅎㅎㅎ
    산행~그거 참 좋습니다
    어느새 등에 땀이 줄줄 흐르는 게 겨울 산행인데
    북쪽에서는 등에 땀이 납니까? 안 납니까? 너무 추운데...어떨지요? 궁금~~ㅎㅎㅎ
  • 도시애들 2011/12/25 20:14 #

    아 땀이라니요...
    저 서있는 폼 보면 모르셔요..'
    꼭데기 오르도록 점퍼를 안벗어도
    더위는 못느낍니다. 단지 얼굴이 따갑고
    코가 깨질듯한 바람이 미울뿐이지요..
    그래도 좋아요 겨울산은...더구나 눈까지 온다면..ㅋㅋ
    근데 중도하락 햇는데도 아직 피로가..케케케
  • 뽀다아빠 네모 2011/12/27 09:39 #

    크리스마스 이브에....산행을 하셨네요.

    눈에 덮힌 겨울산, 역시 멋있어요. 구간 구간 위험해서 좀 그렇지만요....
  • 도시애들 2011/12/27 11:30 #

    한달여 만에 맛본 산행인데 더구나...눈밭..ㅎㅎ
    좀 몸이 힘들어 하는것 같아...중간에 내려왔어요..
    괜히 무리하면 더 힘들것 같아서요..잘했다 생각됩니다..ㅋㅋ
    조금씩 오래 써먹으려면..ㅋㅋㅋ
  • 투명장미 2011/12/27 17:26 #

    추운날 눈 쌓인 산행..도시애들님은 山사람입니다.
  • 도시애들 2011/12/27 18:22 #

    네 고맙습니다...
    정말 산 좋아하는데요...
    몸이 따라주질 않네요..
    열심히 님의 맛을 눈여겨
    해주는 사람이 있어야 되는데...ㅎㅎㅎㅎ
  • speed kang 2011/12/28 10:02 # 삭제


    23일 밤, 기습적으로 눈이 내렸을 때 떠오르는 생각 하나는
    설산의 풍경이었습니다. 24일 낮에 친구들과의 모임 약속이
    없었다면 아마도 저는 산으로 발걸음이 향하고 있었을 것
    같네요.

    중도에서 발걸음을 돌리신 결정은 참 잘 하신 것 같습니다.
    건강이 우선이니 몸에 무리가 가지않게 산행을 즐기시는
    것이 좋을 듯 하네요. 무리한 무릎관절 사용으로 인한 연골
    마모가 심해져서 수술까지 해야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한파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구요.
  • 도시애들 2011/12/28 10:15 #

    몇년전 과도한 여행증후군으로 ...ㅋㅋ 운전을 많이해서...
    무리를 준 허리가 천천히 협착을 일으켜...
    의사와 상의 후...등산으로 대쳐를 해왔는데..
    요즘 워크샾과 지방 출장 등으로 또다시
    무리가 오려해 조심하고 있답니다...

    맞아요...요즘 무릎환자가 늘어난다고..
    스틱도 좋지만 하산때 주의하는게 ...제일...
    올한해 아무일 없이 보내고 마무리 멋지게..ㅋㅋ
    새해 복 많이....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