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_0529 [서울 두드림길] 중랑천 제방 서울 장미 축제장 길 지나 사가정 역까지... by 도시애들

 

중랑천 제방 서울 장미 축제장 길 지나 사가정 역까지...

 

 

태릉 입구역 8번 출구로 나가면 뒤로 묵동교가 보이고 건너자마자 우측으로 둑방 길이 이어진다. 진입로 끝엔 장미꽃길을 상징하는

철사각문이 반겨준다. 이곳엔 서울 장미 축제라는 중랑구의 팻말이 붙어있고 날짜는 2015년 5월 29~31일 까지로 되어있다. 이길로

아치형 장미터널을 빠져 나가면 체육공원이 나오고 수림대 장미원엔 조형물들이 많이 만들어져 있다. 그러나 이날은 많은 인부들이

며칠 전 부터 공사를 마무리하며 행사 준비에 여념이 없다. 여기서 부터 이화교 가는 길 전체가 장미터널이다. 스테인레스 파이프로

 

아치를 만들어 넝쿨 사계장미가 올라가게 만든 정성이 보인다. 이화교를 지나면, 중랑교 쪽으로 장미 터널을 내려가면 철길을 만나

토끼굴을 통과한다. 이곳을 지나면 중랑교 위로 올라 온다. 횡단보도를 건너 다시 둑방길로 진입  똑같이 생긴 장미 터널길로 간다.

이곳엔 오른쪽 편만 장미가 심어져 있고 왼쪽 편엔 벚나무가 많이 심어져 있다. 그래서 장미 벚꽃 길 이라고 칭하는가 보다. 이윽고

장안교가 나오는데 장안교 건너 편엔 꽃양귀비가 많이 심어져 있다. 장안교 에서 좌측으로 틀어 로터리에 있는 조형물을 보며 길을

 

건너니 홈프러스 정류장이 보인다. 이곳에서 끝나는 코스인데 나는 계속 걸어 두정류장 후 인 7호선 사가정역 3번 출입구에 도착해

오늘의 걷기를 끝낸다. 오늘 코스는 태릉입구역-중랑천 제방입구-장미터널 사각문-장미공원-체육공원-묵동수림대장미원-제방길

이화교밑-장미터널길-중랑교철길밑-중랑교망우로횡단-장안교입구-장안교 사거리횡단-홈프러스정류장-유수지주차장앞-사가정

역 이렇게 끝이 난다. 오늘 코스 총 거리는 5.95 km 이고, 오늘 코스 진행에 걸린 시간은 휴식시간 빼고 2시간 남짓 걸은 것이된다.

 

 

 

오늘 코스의 시작점인 6,7호선 태릉입구역 8번 출구를 나와 목동교에서 시작...

 

 

 

 

목동교 다리 위에서 내려다 본 하천엔 징검다리도 보이고...

 

 

 

 

다리 건너 둑방길로 들어서면 장미 축제장 아치가 보이고...

 

 

 

 

아치 터널을 만들어 놓아 아름다운 넝쿨장미가 타고 올라...

 

 

 

 

축제는 주말에 시작되비는 미리  찾아온 사람들이 아주 많아...

 

 

 

 

초입 체육공원엔 조형물들을 보강 마무리 하느라 막아놓아...

 

 

 

 

아름다운 악사들과 많은 장미꽃들을 볼 수가 없어...

 

 

 

 

그래도 틉으로 보이는 장미원의 모양을 조금은 볼 수 있어...

 

 

 

 

지난해에도 본 그대로의 조형물에 장미를 보강 하는 모양...

 

 

 

 

장미원을 지나며 다시 한번 문틈으로 들여다 본...

 

 

 

 

다시 좁은 장미 터널로 계속 즐겁게 걷고...

 

 

 

 

이쪽 사계덩굴 장미는 루지 메이앙 품종 같아...

 

 

 

 

람피온 이라는 품종의 예쁜 장미로 보이는데...

 

 

 

 

덜 피어 꽃 봉우리를 보여주는 장미도 예쁘고...

 

 

 

 

붉은 장미꽃은 참으로 표현이 어려워...

 

 

 

 

햇볕을 반은 장미를 보려 장미터널 밖에소 담아 보고...

 

 

 

 

확실히 그늘 속의 장미 보다는 햇살을 받은 장미가 더 예쁘고...

 

 

 

 

탐스러운 덩굴 사계장미가 눈을 못때게 해주고...

 

 

 

 

꽃잎이 탐스럽진 못하지만 노란 장미도 눈길을...

 

 

 

 

언덕밑 길가엔 두 개의 나무 꽃마차에 꽃이 가득...

 

 

 

 

다시 멋진 넓직한 아치형 장미 터널이 이어지고...

 

 

 

 

빨간 장미 속에 섞여 있는 노란 황일점...

 

 

 

 

이정도 걸으니 이젠 그나마 사람들이 많이 줄어든 것 같아...

 

 

 

 

중랑천 체육공원으로 내려가는 램프가 멋지게...

 

 

 

 

밖으로 나가 중랑천 둑방을 내려다 보고...

 

 

 

 

이곳엔 하얀 덩굴장미가 많이 피어 있어...

 

 

 

 

핑크색 넝쿨 장미도 한동안 보여지고...

 

 

 

 

하얀 장미 끝엔 노란 탐스런 장미도 선을 보이고...

 

 

 

 

올해는 단잎의 람피온 품종을 많이 심은 듯...

 

 

 

 

아름다운 꽃을 무색하게 하는 꽃보다 아름다운 님들...

 

 

 

 

람피온은 빨간 색이 더 예쁜 것 같아...

 

 

 

 

아냐 핑크색이야 하는 것 처럼 많은 수량을 자랑하고...

 

 

 

 

중랑천을 내려다 보니 벌써 이화교를 지나고 있어...

 

 

 

 

담장 속에 혼자 피어있는 꽃 한송이가 돋보여...

 

 

 

 

지느러미 엉겅퀴가 하늘거리듯 피어있고...

 

 

 

 

경춘선 철길앞 보엔 벌써 일광욕을...

 

 

 

 

경춘선 밑으로 통과하게 만들어 놓은 우회길...

 

 

 

 

경춘선 철길엔 한참을 기다려도 전철이 지나질 않아...

 

 

 

 

이쪽까지 오니 이젠 인파는 보이질 않고 쓸쓸할 정도...

 

 

 

 

단독 주택 지역 담장엔 아름다운 벽화를 그려 놓아...

 

 

 

 

철길 밑으로 중량교를 지나와 꽃밭에 피어있는 초롱꽃도 보고...

 

 

 

 

낮 달맞이 꽃이 화사하게 피어있고...

 

 

 

 

쥐똥나무 꽃이 이제 벌어지기 시작하고...

 

 

 

 

장미꽃이 안보이는걸 보이 니제 거의 다 몬 모양인데...

 

 

 

 

건너편으로 겸재교가 면목동과 휘경동을 이어주고...

 

 

 

 

쓸쓸하리 만치 걷는이가 없는 한산한 길...

 

 

 

 

장한교 사거리를 내려가며 보니 뒤로 망우산, 용마산이...

 

 

 

 

캐릭터 조형물과 원두막이 있던 곳엔 이상한 조형물만...

 

 

 

 

 

오늘의 걸은 코스를 궤적으로 보면...

 

 

 

 

 


덧글

  • 2015/08/11 16:39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8/11 16:4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