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605 양주 대교아파트 출발 불곡산 넘어 백화암으로 하산.... by 도시애들


양주 대교아파트 출발 불곡산 넘어 백화암으로 하산.
...


산행일시: 2009년 06월 05일



요즘 들어 부쩍 산을 많이 찾게 된다. 물론 산을 오르던 헬스를 하던 자전차를 타던 건강을 위해서 힘쓰는 것은 다 같겠지만 그래도 산을 많이 찾는 것은 다른 즐거움이 있는 것 같다. 모든 운동이 땀을 흘리고 또 힘든 가슴을 쥐어짜는 그런 고통을 동반하는 것은 다 같지만 그중에서도 산을 오르는 것은 전망, 즉 내려다 보는 조감의 특혜를 주는 것 같아 고통 속에 즐거움이 따른다. 자전차는 고통 속에 시원함을 찾고 워킹은 대화를 갖지만 혼자 하는 운동으로 서는 그렇지도 못하다. 고통보다 더큰 것을 얻는 것 같은 산행의 고행을 사랑해야 하는데 항상 마음속에는 꽤만 살아있는 것 같다. 오늘은 의정부 전철역에 모여 버스를 이용해 양주 백석면 대교 아파트 앞으로 이동해 불곡산의 들머리를 잡는다.


불곡산을 올 때 항상 양주시청에서 시계 반대방향으로 돌던 코스를 오늘은 반대로 시계방향으로 돌아 암반이 끝나는 중간에 백화암으로 내려설 계획이다. 산행코스는 대교아파트-군시설물-대교약수터-군부대 삼거리-대슬랩 암반-임꺽정봉-암반능선-상투봉-안장바위-상봉(불곡산)-백화암 갈림-백화암-화장터골-유양리 날머리 이렇게 진행된다. 들머리로 올라 조금 가니 전에 없던 간이 매점이 보이고 당진 일요 산악회 회원들과 같이 산행을 하게 된다. 아마도 그렇지 않았으면 산행 중 사람 만날 기회가 별로 없었을 것 같은 호젓한 산행이었다. 위험요소가 많은 산이기에 더욱 조심을 많이해 무사고로 산행을 마치게 된다. 더욱 즐거웠던 것은 아마도 시야 일 것이다. 산에 올랐을 때 조망되는 경치는 너무 멋지기 때문이다.


[버스로 대교 들머리로 이동 중 올려다 보이는 불곡산의 멋스러운 능선...]


[조금 오르면 군부대 유격장을 연상케 해주는 시설물들이 산재해 있고...]


[전엔 없던 간이 식당도 보이고...]


[자그마한 약수터에서 잠시 목도 추기며 오르고...]


[군부대 삼거리엔 벌금으로 겁을 주는 문구가 기분을 잡치게 해주고...]


[불곡산의 유명한 대슬랩 밑에서 내려다 보니 금방 올라온 대교 아파트가 왼쪽으로 보이고...]


[두 개의 로프가 매달려 있던 슬랩에 엄청난 계단을 매달아 놓았고...]


[계단은 튼튼하고 아래도 안보여 좋은데 기둥이 조금 흔들거리는 경향이...]


[처음 시작되는 부분의 경사도는 꽤 있는 편이라...]


[중간 바위 슬랩에서 내려다 보니 그림 보다는 더 큰 공포감이...]


[임꺽정 봉이 위엄을 내보이고 있어...]


[뜀바위엔 철제 사다리가 안전을 도모해 주고...]


[올라온 암벽이 이쪽에 보면 착하기만 하고...]


[전망석 밑으로 한신 아파트의 빨간 지붕이 보이고...]


[전에 이곳을 내려설 때 공포의 로프가 묶여있던 쇠가 추억을 되 삭이게 해주고...]


[임꺽정 봉에 올라 넘어온 암반지대를 내려다 보니 시원한 바람과 함께 기분도 상쾌해 지고...]


[400m급 산을 오르기가 왜 이리도 숨이 차오르는지...]


[임꺽정봉 옆 커다란 바위 중앙에 파놓은 곳에 아무 것도 없어 내가 촛불같이 생긴 돌을 올려 놓았는데...]


[잠시 쉬는 곳 옆에 오래된 고사목이 죽어서 천년을 외치며 서있어...]


[임꺽정 봉에서 내려서며 멀리 보이는 상투봉을 향해......]


[내려와 다시 올려다 본 임꺽정 봉이 아주 뾰족하고 예쁘게 생겨...]


[상투봉 가는 길목에 물개가 입을 쩍 벌리고 있는 것 같은 바위가...]


[유난히도 기이하게 생긴 바위가 많은 임꺽정봉 내림길...]


[우리가 올라가야 할 상투봉 능선이 한눈에 보이고...]


[임꺽정 봉에서 아슬하게 내려온 로프지대 암벽...]


[상투봉과 임꺽정봉 중간에 부흥사 갈림길 이정표가...]


[중간에 아슬히 내려온 암벽지대가 길 게 보이고...]


[좌측으로 계속 올라온 능선들이 한줄로 서있어...]


[부흥사 쪽을 내려다 보는데 멋진 바위가 눈길을...]


[당진 일요 산악회 회원들이 암벽을 내려서고 있어...]


[이제 상투봉 쪽으로 오르는 험난한 암릉길...]


[위험하지는 않은 곳이지만 힘좀 써야 오를 수 있는 능선...]


[누가 이렇게 멋진 분재를 만들 수가 있을까?...]


[상투봉 오르는 중간에 커다란 바위가 힘을 다 쏟아내게 해주고...]


[상투봉 오름길과 멀리 임꺽정 봉까지의 능선이 한눈에 들어오고...]


[거칠기 짝이 없는 암릉길을 오르면 상투봉이 자리하고...]


[상투봉에서 올려다 본 불곡산 정상인 상봉이 얼른 오라 손짓을...]


[상투봉에서 잠시 내려서면 상봉이 가깝다는 이정표가...]


[상봉 쪽에서 내려다 본 상투봉이 위엄을 토해내고...]


[암벽 틈새로 로프를 타고 내려와야 상봉에...]


[불곡산의 정상인 상봉, 높이는 470m 이지만 느낌은 상당한 불곡산...]


[안장 바위도 잘있다고 눈짓을 해주고...]


[수직에 가까운 암벽에 전엔 로프만 있었는데 고맙게도 나무사다리도 튼튼하게...]


[상당한 경사도가 위협을 주는 불곡산 암벽...]


[언제나 즐겁게 맞이해 주는 펭귄 바위, 이름 쓴넘들 아직도 살아있을까?...]


[임꺽정의 기지였던? 성벽을 쌓아놓은 자리고 아직도...]


[계곡 삼거리에서 백화암 쪽으로 방향을 바꾸고 내려가...]


[백화암의 역사를 말해주는 듯한 비석이...]

백화암은 들어서 보니 삼단으로 이루어진 사찰이다. 2층 콘크리트 건물로 된 요사채와 그지붕이 바로 대웅전 앞뜰이되 대웅전 앞을 걷기가 조심으러웠다. 좌측으로 삼성각이 자리하고 그 앞쪽엔 포크레인과 많은 인부들이 중축공사에 여념이 없다. 위에 보이는 느티나무 옆 대리석으로 된 비석은 선정비로서 앞면에는 '牧使徐公念淳恤吏民永世不忘碑' 라 쓰여있고 뒷면에는 '道光二十一年辛丑正月日立' 이라 쓰여져 있다. 알아보니 1841년 현종 2년에 세운 것으로 양주목사로 알려진 서염순의 선정을 기리기 위해서 세운 비석이라 한다. 비석의 높이 가 어린이 보다 큰 것으로 보아 규모면에서도 눈에 띄는 그런 선정비임을 알 수 있다. 단지 아쉬운 것은 내려오며 본 마애삼존불 이정표였는데 듣기로는 엄청난 규모의 마애불이라 들었다.

[백화암 대웅전이 새단장을...]


[얼음만 남은 물통에 감로수를 받아 넣어 배가 아프도록 물을 많이 마셨다는...]


[날머리엔 백화암 입구 화기물 보관소겸 통제소가 자리하고...]


오늘의 팁:  의정부에서 백석면 쪽으로 가는 버스노선( 배차시간) 32번-(7분), 32-1번-(60분), 50번-(70분), 51번-(60분), 52번-(80분), 55번-(120분), 133번(35분), 이렇게 여러대 있는데 주의 할점은 50단위로 나가는 차량은 배차간격이 1시간이 다 넘으니 기다리다 오면 타도 되지만 이 번호를 기다리지는 않는 것이 상책인것 같다. 32번 시외버스는 의정부에서 금촌가는 버스인데 제일 많이 오는 버스이다. 그리고 또 특이한 점은 133번은 수유리에서 오는 버스기 때문에 의정부 역전에서 길을 건너 양주 쪽으로 한 정류장을 걸어가 타야 하지만 그 외 금촌 방향에서 오는 버스는 의정부 역 앞에서 길을 건너지 말고 조금 양주 쪽으로 가면 의정부 역이라는 버스정류장에서 타면 다시 건너편 정류장으로 돌아간다.


- 글 / 그림 -   [김영윤의 여행보따리]  도시애들 배너


덧글

  • speed kang 2009/06/06 22:07 # 삭제

    날씨가 청명해서인지 녹색의 싱그러움이 더욱 멋지네요.
    정상에 오를때까지는 숨이 턱까지 차오르는 고통이 수반되지만
    정상에서 산아래를 내려다보는 즐거움은 산을 오르지 않고서는
    도저히 느껴볼 수 없는 즐거움의 하나가 아닐까요.
    산행으로 건강을 지켜가시는 도시애들님이 정말 멋지십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좋은일 가득하시길...


  • 도시애들 2009/06/06 22:13 #

    맞습니다.
    님께서 하신 말이 정말 가슴에 와닿는 이야기지요..
    숨이 턱까지 오르는게 아니고...
    어쩔땐 심장이 튀어나올것만 같을 때도..ㅎㅎㅎ
    또 왜 이짓을 하는지 나에게 묻기도 한답니다.ㅋㅋ
    그래도 위에 올라가면 다 풀리지요..
    한달 아니꼽게 고생하고 월급날이면 다 풀어지는
    그런 인생이야기가 아닐까요..ㅋㅋ
  • 마주이야기 2009/06/07 18:55 #

    우와~~ 정말 오랜만입니다..
    여전히 건강하게 산행하시니 감사하고 반갑네요..
    제가 살던 뒷산?도 정말 오랜만에 보니 변한것도 많고 정말 아름답네요~
    담에 친정에 갈땐 등산장비도 챙겨가야겠어요^^
    저희도 지난주 토욜날 파주심학산축제에 다녀왔는데 하루 일찍 다녀오셨군요,,
  • 도시애들 2009/06/07 19:52 #

    정말 천천히 안전하게 즐기면서
    오르내릴수 있는 명산입니다.
    자긍심을 가져도 될 그런..ㅎㅎ
    날씨까지 맑은날엔 정말 최상입니다..ㅎㅎㅎ
    아이들 크는 재미가 쏠쏠할것 같아요..ㅋㅋ
  • 솔이 2009/06/07 20:10 #

    오늘 안방에서 감사히 불곡산 종주했어요.ㅎㅎ
    바위하고 어우러진 산이 너무 좋아요..
  • 도시애들 2009/06/07 20:47 #

    약간의 경사가 있는 바위들이 많아 다리보다는
    팔힘이 더 많이 요구되는 산이지만
    지리하지 않고 전망이 좋아 해마다 가는..ㅎㅎㅎ
  • 별곡 2009/06/14 21:02 #

    짙은 신록과 화강암이 잘 어울리는 산입니다.
    산 타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군요.
    원래 바위산을 타는 것이 재미가 있지요.
    늘 즐산, 안산하시길.^^
  • 도시애들 2009/06/15 02:21 #

    정말 바위산의 묘미가 잇는 곳인데..
    이번에 가보니 많은 곳을 계단화 했더군요..
    물론 안전이 제일 우선이긴 한데..ㅋㅋㅋ
    멀리는 못가고 항상 수도권만 맴돌고 있답니다.ㅋㅋㅋ
  • 2009/07/08 12:04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도시애들 2009/07/08 13:25 #

    트래킹이 아니고 거의 암릉산행이기에
    산행인원과 실력에 따라 많은 차이를 보이는 산이지요..
    아마도 평균으로 친다면 4시간 안쪽에 끝납니다.
    안전산행 으로 즐겁게 만끽하세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